<나무숲 이야기>

숲의 나무는 똑 같은 것이 하나도 없다.  모양이나 크기가 모두 다르다.  어떤 것은 꼿꼿하고 어떤 것은 구부러져 있다. 

어떤 것은 화려하고 또 어떤 것은 수수하거나 초라하다.  하지만 숲에서는 어느 것 하나 뽐내거나 으스대지 않고 기죽거나 위축되지 않는다.  서로 달라도 결코 흉이 아니다. 숲에서는 하나하나 개체가 동등하고 소중하게 여겨진다.

 

형형색색 풍성한 열정과  초록빛 눈부신 한 낮의 숲은 언제나 살랑 바람에 조차 흔들렸던 부끄러운 욕심도 늘 함께하던 사람들로부터 받은 일그러진 상처도 그리고 환희와 실망, 사랑과 미움, 어설픔과 성숙함 이 모드를 기꺼이 포용하고 칭찬하고 위로한다.  숲이 아름다운 것은 이런 이유에서이다.  다시 피울 사랑의 불씨 내면 가득한 한 겨울의 앙상한 가지도 내 작품에서 화려한 것은 숲의 바로 이런 면 때문이다.

 

숲의 나무는 앞뒤가 없다.  마주서서 바라보는 그 자리가 앞이 된다.  그래서 숲의 나무는 마주할 때마다 들려주는 이야기가 다르다.  때로는 초록 문으로 때로는 회식 문으로 때로는 형형색색 문으로 나를 초대해서 많은 이야기를 말 해 준다.  별빛 달빛에 잠기었던 새벽의 촉촉함과 온갖 유혹의 폭풍에도 꺾이지 않던 꼿꼿함을 바람에 이리저리 날리며 아주 멀리 떠날 것만 같던 나뭇잎이 옹기종기 모여 따뜻하고 다정하게 서로의 낯 설음 보듬으며 들려주는 곳이 숲이다.  숲이 아름다운 것은 다른 어느 곳 에서보다도 더 많은 이야기를 들을 수 있기 때문이다.

 

숲의 나무는 이기적이 않다.  아등바등 혼자만 살려 하지 않는다.  자연의 어떤 속삭임이나 호통에도 혼자만 피하는 법이 없다. 허리 휘는 한 여름 폭풍우나 살을 에는 한 겨울 추위에도 묵묵히 그 자리에서 서로를 위로하고 겸허하게 맞이한다. 늘 ‘나’를 내세우기 보다는 ‘우리’를 우선하여 언제나 겸허하고 숙연해지게 한다. 누구나 숲에서 자신의 삶을 돌아보면 나만 고집하던 지난날을 반성하고 새로운 성찰을 얻게 된다. 내 창작의 원천은 바로 이런 숲이다.

 

나에게 숲은 우주이다. 인간 세상 그 이상의 무한한 세계이다. 눈과 귀로만 볼수 없어 때로는 마음으로 읽어야 하는 세계이다. 내가 거친 나무의 표면과 나뭇잎을 구체적으로 표현하기 보다는 대상과의 기억들을 꺼내어 습관적, 관념적 터치의 선과 면의 중첩을 통해 형상화 하는 이유도 그런 이유에서 이다. 그래서 내 작품 속의 나무숲들은 구체적인 것 같지만 어느 정도 추상적이고 집중적인 것 같지만 분산적이다. 이를 통해서 감상자는 가슴 깊은 곳에서부터 우러나오는 카타르시스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그 희열을 통해서만이 내가 펼쳐놓은 상징적 공간에서 작가와 감상자의 진정한 만남이 이루어지게 될 것이다.            

< Story of Forest>

No two trees in the forest are identical. Each differs in its shape and size. Some are straight, some bent. Some are glorious, others simple, even meager. Yet nothing in the forest vaunts itself or shows off, nor does it lose heart and feel small. Each is different, but that is no fault. Every entity in the forest is seen as equal and precious.

 

The forest is ever willing to embrace, to praise and comfort -- the abashed desires aroused by even the gentlest of breezes, the twisted scars that come from the ones we keep closest to us, the various passions and the zest of rich and dazzling green midday, and even the delight and disappointment, the love and hatred, callow fumbling and ripe maturity. This is what makes the forest beautiful. And it is because of this aspect of the forest that even the bare midwinter branch is beautiful in my work, filled inside with embers of love that might one day once again stir to life.

 

Trees in the forest have no front or back. Their “front” is wherever you happen to stand to gaze upon them. And so the stories the trees of the forest tell when you stand before them are all different. Sometimes through gateways of green, other times through gateways of gray or many colors besides, they invite us in and tell us many things. The dampness of early morning bathed in starlight and moonlight, the firmness that remains unbowed by all the tempests of temptation, the leaves borne all about on an autumn day’s wind, as though they might set off on some distant travel -- all of them come together, cluster and bunch, embracing the unfamiliar in each other and listening with warmth and tenderness. The forest is beautiful because you can hear more stories there than anywhere else.

 

The trees of the forest are not selfish. They do not fight to survive on their own. They have no way to escape alone from nature’s whispers and roars. When the summer storm bends their backs, when the winter chill pierces into their spines, they remain there silently, comforting one another and facing it humbly. Rather than focusing only on “I,” they place the “we” first, remaining ever humble and solemn. Whoever looks back on his or her own life in the forest will come to reflect on those past days of stubbornness and gain a new sense of introspection. It is this forest that serves as source for my creation.

 

To me, the forest is the cosmos: the human world, and the infinite world beyond that. A world that cannot be seen and heard with the eyes and ears, that must sometimes be read with the heart. This is also the reason that I prefer not to render in detail the surface and leaves of my crude trees, but to draw out memories with the object and render them through overlaying of line and plane with a habitual, abstract touch. While the forests of trees in my work may seem detailed, they are also in some sense abstract; though seemingly concentrated, they are also scattered. In this way, the viewer is able to achieve the sort of catharsis that wells up from deep within the heart. Only through that joy can a true meeting take place between artist and observer in the symbolic spaces I present.